지난번 밧심 텍스트 관제에 이어서 이번에는 한가한 공항을 골라 드디어 음성관제에 도전함. 지도를 둘러보다 보니 리스본 국제공항에 그라운드 관제사분이 들어와 있길래 냉큼 접속후 비행계획 제출.

근데 내가 자꾸 똥비행기(세스나 172)를 타고 다녀서 그런건지 만나는 관제사분들마다 "너 RNAV(GPS 항법장비)되니?" 라고 물어봐서 좀 쪽팔림. 내가 타는 세스나에는 Garmin 530 내비게이션이 달려있어서 RNAV 비행은 충분히 가능하지만 아닌 항공기도 있으니 이해는 하지만 이제 세스나 그만 타고 좋은비행기로 갈아타야되나 싶고...

오늘의 비행계획
오늘의 비행경로

오늘의 비행계획은 리스본 국제공항 RWY03으로 이륙후 INBOM4 departure를 타고 INBOM - ABLEG 이후에 포르투 국제공항에 착륙하는 것. 비행시간은 약 1시간 30분정도고 거리는 150nm(약 280km) 정도. 다행히 제출한 비행계획에서 수정 없이 허가가 나왔고 순항고도는 3000ft를 받게 되었다. 

야간비행이라서 바깥에는 불빛 외엔 아무것도 안보이고

이륙 후 순항고도까지는 무사히 올라왔는데 이놈의 오토파일럿이 버그인지 뭔지 중간중간 엉뚱한데로 가려고 해서 신경이 많이 쓰였음. 레이더 벡터 받는것처럼 가는 등 임기응변으로 어떻게 잘 가긴 했지만... 역시 좋은비행기로 갈아타야겠다.

마지막 웨이포인트에서 공항까지 접근하는 루트를 선택할 때 원래는 RWY35로 내리려고 했지만 공항 ATIS(기상정보)를 들어보니 RWY17로 내린다고 해서 루트를 급 변경함

원래 계획이었던 ABLEG 5C Arrival
하지만 바람 방향이 바뀌어서 반대편인 RWY17로 변경. 하지만 이쪽엔 ILS가 있어서 활주로까지 정밀유도를 받을 수 있다
ILS 정렬 완료되었고 활주로도 아주 잘 보이는구나
무사히 착륙 후 주기장까지 잘 왔다고 합니다
죽지않고 살아서 잘 내렸다고 한다.

이렇게 첫 밧심 음성관제 비행을 잘 마쳤다.
다음번엔 타워랑 컨트롤러까지 있는데서 좀더 많은 관제서비스를 받아보는게 목표.

끝!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플심을 시작한지 2년정도 지나서 ATC 듣기도 좀 연습하고 항공기 조작법도 제법 익혔지만 여전히 VATSIM은 좀 두려웠음. 국가별로 너무 억양이나 발음이 다르기도 했고 빠르게 들어오는 ATC의 인스트럭션을 노트해서 리드백 하는것도 연습만 가지고는 부족했으니.. 그래서 첫 밧심 비행을 마음먹은 다음엔 부담이 상대적으로 덜한 텍스트 관제를 받기로 결정했다.

결전의 날 VAT-spy로 훑어보니 미국 공역은 너무나 복잡해서 포기. 하지만 마침 시간대가 비슷한 멜번 타워에 관제사가 들어와있었고 주변 항적이 그리 많지 않아서 멜번(YMML)-토쿰왈(YTOC)의 1시간 코스 비행을 하기로 계획을 짰다.

항공기는 FS2020(디럭스 에디션)에서 기본으로 제공하는 세스나 172(G530). 디폴트 C172 G1000보다 좀 구식 계기를 달고 있는 녀석이지만 역시 세스나는 멋드러진 글래스 칵핏보다는 낡아빠진 아날로그 계기판이 잔뜩 달려있어야 제맛이지. 그래서 이날을 위해 2만원이나 더 비싼 디럭스 에디션을 샀던것 아니겠나.

이륙 후 ML6 절차를 따라간 다음 W477 항로를 타다가 SHT NDB를 지나 공항으로 접근하는 경로
멜번 타워 관제사님의 친절한 안내로 무사히 이륙

멜번 타워 관제사는 Will Menzies라는 분이었고 매우 친절했다. 내 플랜 Remarks에 newbie를 달고 있어서 더욱 그랬을지도 모르겠음. 오늘 멜번 주변 기상이 그리 좋진 않았고 터뷸런스도 상당히 심했는지 바람때문에 활주로에서 라인업 하고 2분정도 대기했다가 이륙함. 이륙 후 내가 허가받은 5000피트 상공에도 두꺼운 오버캐스트 구름이 목적지 앞까지 깔려있어서 비행하는 내내 뭘 구경조차 할 수가 없었다.

그냥 비행 내내 구름 안에서 계기만 바라보며 멍때리고 있었음
가끔 이렇게 구름이 없을때가 있었긴 했지만 땅바닥이 안보이는건 변함없었고
착륙을 위해 접근절차 수행 중 IAF(Initial Approach Fix)였던 TOCEC을 통과할때가 돼서야 땅 구경이 가능했음

이륙 후엔 더이상 관제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공역으로 나왔기 때문에 유니컴(122.8)에서 틈틈이 주변 트래픽에 항적을 보고하며 이동했고 목적지 공항 활주로에 무사히 접근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때까지 내가 몰랐던 사실이 있었는데...

내 목적지 토쿰왈 공항은 활주로 3도 강하각을 알려주는 PAPI라는 설비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시골 촌구석 공항이었던것.. 맙소사 ㅋㅋ 그렇기 때문에 GPS로 수평/수직 가이드를 받는 RNAV 절차로 접근할 방법 뿐이었는데 설상가상으로 내가 운용했던 FS2020의 기본 세스나(G530)는 이 절차에 필요한 GPS vertical guidance가 전혀 먹히지 않았기 때문에 결국 FAF(Final Approach Fix)에서부터는 오로지 눈대중과 감을 동원하여 풀 수동으로 접근해야만 했다.

착륙을 위해 활주로에 정렬 및 접근중.. 살려주세요

하지만 늘 하던대로 어떻게 잘 착륙해서 한시간 가량의 진땀났던 첫 밧심 비행을 끝냈다고 한다.

기념비적인 첫 비행의 결과물

앞으로 얼마나 더 텍스트 관제를 받은 다음 음성관제로 넘어가야 할 지는 모르겠지만 텍스트로도 충분히 재미를 느낄 수 있었던 경험이었음. 그리고 더 재미있게 하려면 내비그래프는 꼭 차트 서비스까지 구매하도록 하자. 정말 돈이 아깝지 않은 갓 컨텐츠다.

타워+유니컴 교신 내용

다음 밧심은 기록을 좀더 꼼꼼히 남겨야지.
끝!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오늘 오랜만에 자바스크립트 fetch API로 파일 업로드를 할 일이 있었는데 참으로 멍청한 실수를 했음.
input[type=file] 의 files 값을 받아왔어야 했는데 value를 받아서 넘기는 바람에 컨트롤러가 파일이 없다고 에러를 뿜어댄 것.

요약)
document.querySelector('input.yourInputClass[type=file]').value (X)
document.querySelector('input.yourInputClass[type=file]').files[0] (O)

오늘의 나는 멍청이 ㅠㅠ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아이유

hobby 2021. 3. 21. 22:20

닮았다고 칩시다

아무튼 아이유임...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Final

www.youtube.com/watch?v=NuLEq_7oksE

Painting Timelapse

 

접어놨던 니어는 언제 다시 꺼내서 해보나...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