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송년회에 밴드 공연을 했는데 확실히 출력이나 사운드 모두 공개적으로 쓰기엔 약간 아쉬웠기에 6개월여간 잘 쓰고 있던 스콰이어 빈티지 70재즈의 픽업을 갈아주기로 결정.

물론 내가 무슨 전문 연주자나 돼서 하는 소린 아니고 그냥 그런 느낌이 들었다는 주관적인 생각. 

아무튼 돈지랄은 내 자유니 일단 물건을 주문.


픽업은 펜더의 N3 노이즈리스 재즈베이스 픽업이고 아마존에서 구입한지 약 일주일 만에 물건 도착.



아마존에서 지르고 몰테일 통해서 배송 시켰는데 꽤 깔끔하게 포장돼서 왔음.

넥, 브릿지 픽업 두개 다 합해서 물건값 105불 정도에 배송료 17불 정도. 

한화로 환산하면 약 13만원 정도니 국내에서 구입하는것보다 몇만원 싸게 산듯.


그리고 번개같이 퇴근하자마자 폭풍 해체에 돌입.



이 수술은 내가 집도한다...는 훼이크고 까보니 배선이 영 이상하게 돼 있음.

이건 어느동네 근본없는 배선인지? 가성비의 스콰이어라 그럼?



어쨋든 일단 이식할 픽업을 준비하고.. 수술 개시.



근본없는 배선의 모습.

뒤집어 까보니 픽업에서 나온 것 빼고도 접지만 3개였다. 픽업 접지선까지 합쳐서 접지만 다섯개. 

일반적으론 브릿지에서 한개 아니면 바디에서 하나 더 해서 픽업 접지선까지 많아야 4개라고 알고 있었는데 이꼴을 보고 있자니 정신이 대략 멍해짐.

그리고 더 황당한건 이 다섯가닥이 리어픽업 볼륨팟에 전부 납땜돼있음.. 엄마 이거 뭐야...


그리고 또 한가지, 노이즈리스 픽업을 지른 이유가 스콰이어 서비스 매뉴얼에서 보니 빈티지 70재즈의 볼륨팟 저항이 500K옴으로 표시돼서였는데 뜯어보니 250K옴임. 

언제 귀신같이 스펙이 변경된건지? 이럴줄 알았으면 그냥 스탠다드 픽업 살걸.. 이삼만원 더 싼데! 시불...



게다가 뭔 이유인지 볼륨팟에 접지된 납땜이 내가 가진 인두론 쉽사리 녹질 않음.

한참을 어르고 달래서 간신히 픽업 분리에 성공... 저놈의 납 녹이는데만 한시간이 넘게 들었음.

잘 보면 오른쪽에 모친 출타하신 접지선 세가닥(앞픽업 바닥, 뒷픽업 바닥, 브릿지)이 보임.



콘트롤러 어셈블리 클로즈업 샷. 

사진엔 잘 안보이지만 팟 뒤에 ALPHA 250K옴 저항이라고 써있음.

버즈비에서 한개에 3000원짜린데.. 역시 싸구려티가 풀풀남.

마음같아선 죄다 CTS 팟으로 갈아치우고 아예 배선까지 처음부터 다시 하고 싶었는데 싸구려 베이스에 돈 퍼붓기 싫어서 참음. 

좀더 치다가 그냥 펜더를 사고말겠음.



이식할 펜더픽업을 앉힌 후에 순식간에 납땜해버림.

배선을 다 뜯은 후에 스탠다드 재즈베이스처럼 바꿀까 잠시 고민하다가 커패시터가 톤팟 2번발에 땜돼있는 바람에 그냥 냅두고 원래 배선대로 가기로 결정.

커패시터 한쪽 다리가 짧아서 땜 떼고 났는데 3번발에 안 닿으면 일이 귀찮아짐. 

접지선들은 잘 안녹았던 납땜 때문에 그냥 그 위에 덕지덕지 쳐발라버렸음. 깨끗해보이진 않지만 딱히 기능상에 지장은 없으니 패스.

사진상에 보이는 흰색 선이 넥픽업 핫, 브릿지픽업 2번발에 땜된 빨강선이 브릿지픽업 핫, 녹색과 청록색 라인이 픽업 접지선임.



그리고 뜯은 김에 6개월만에 줄도 교체. 

기존 줄은 뻣뻣해져서 이제 못 쓰겠었는데 이번 기회에 갈아버렸음.

가끔 보면 베이스줄을 빨거나 삶는 사람들이 있는데 난 그냥 새거 사서 쓸래..

교체한 줄은 베이스 샀을때 공짜로 딸려왔던 덱스터 줄임.



시작한지 두시간만에 줄 감고 튜닝까지 끝냄.

브릿지 만져가며 하모닉스 튜닝까지 하느라 튜닝하는데만 30분은 잡아먹은듯.

확실히 줄이 새거라 보들보들 연주감이 좋아짐.


교체 후 이전에 녹음했던 것과 똑같은 세팅으로 다시 연주해서 녹음해 봤는데

소리가 조금 달라진게 느껴는 짐. 근데 뭔가 우왕! 하는 정도는 아닌듯.

하지만 헤드폰 끼고 들었을때 저음역(주로 E스트링)이 괴상하게 울리던 느낌은 확실히 사라졌음.

소리가 좀 고급진 느낌이 됐다고 하면 설명이 될 듯.


그리고 픽업 달기 전에 어떤 양놈이 쓴 후기를 읽었을때, 250K 볼륨팟에 노이즈리스를 달면 조금 소리가 dull 해진다고 해서 조금 걱정했는데 내귀가 막귀라 그런지 아니면 원래보다 소리가 멀쩡해져서 그런지 잘 모르겠음.


아무튼 더이상 이 베이스에 돈쳐바르는 일은 없어야겠지.

다음번에 악기에 돈쓸일이 생긴다면 펜더 베이스를 사는 날일것임.



그런데 달려있던 스콰이어 픽업은 어떻게 처리하나.

이거 영 처치 곤란임..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여윳돈이 조금 생겨 베이스에 이어 스콰이어 빈티지 스트라토캐스터를 지름. 생긴거야 뭐 펜더 스트랫이랑 별반 차이가 없고, 픽업은 던컨디자인드 픽업이 박혀있다.

소리는 아주 미묘한 차이지만 펜더소리가 나긴 남. 이것도 재즈베이스랑 마찬가지로 가성비 하난 짱인듯. 스콰이어가 최근 약을 빨고 기타를 깎는지 중저가 악기 가운데선 돈이 아깝지 않을 정도의 브랜드 파워를 가지게 된것 같음.

프로 영역의 스튜디오 레코딩이나 공연에선 쓰기 힘들겠지만 아마추어의 영역에선 매우 쓸만한 악기라고 생각함.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원래 아마추어가 실력이 없으니 장비라도 좋은걸..,
secret

오랜 시간 조르고 졸라 아내에게 윤허를 받은 후 베이스를 바꿨다. 새로 산 놈은 제목에도 적혀있듯 스콰이어 빈티지 70재즈. 유튜브며 해외 악기 사이트를 이잡듯 뒤져 녹음된 파일을 찾아 들어 본 결과 눈감고 들으면 펜더랑 잘 구분이 안되길래 이녀석을 구입함.

다만 걱정이었던건 2013년 모델까지는 시모어 던컨의 JB101(duncan designed던컨에서 직접 만든게 아니고 라이센스 받아서 만든 그것) 싱글 픽업이 들어있었는데 내가 지른 2014년 모델부터는 펜더가 직접 디자인한 싱글 재즈베이스 픽업이 들어갔다. 온라인에서는 이 픽업이 달린 빈티지 70재즈 리뷰를 찾을 수가 없어 약간 불안했지만 그래도 빈티지 모디파이드나 클래식 바이브는 스콰이어 내에서도 나름 밀어주는 고급 라인이라 믿고 구매함.


구매가격은 버X비에서 49만원 정도 줬는데 이벤트니 뭐니 해서 베이스 앰프 포함 한 10만원 정도 사은품을 받았으니 실구매가는 약 39만원 정도 되는 듯.(어차피 베이스앰프가 필요하기도 했었고)

소리는 내가 막귀라 그런지 가격은 맥펜의 약 절반, 미펜의 약 1/5임에도 정말로 펜더소리가 나서(!) 상당히 만족스러움. 눈가리고 들으면 구분이 힘든 것 같기도. 이제 좀 녹음도 하고 합주실에서 연주도 좀 시작해 보고 싶지만 악기살 돈이 부족한 사람들이라면 믿고 질러도 되겠다. (아 물론 돈이 있다면 궁상떨지 말고 펜더를 사라고 권하겠다)

아무튼 가성비 하난 정말 쩐다. 망가지지 않길 바라며 오래오래 써야지.
마지막으로 글 맺으며 구매기념으로 찍은 사진 하나 올림.


P.S. 참고로 단점이 하나 있는데 존나매우 무겁다.(바디, 넥, 지판이 각각 소프트메이플-메이플-메이플로 돼 있다) 여성 베이시스트들은 휘두르기 힘들 수도.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어제 낙원에서 샀는데 13년모델이더군요. 던킨픽업이에요. 아직 줄이 찰랑찰랑거려서 소리는 잘 모르겠는데 차이가 있나.. 싶네요
    • 저는 2년정도 공연에도 쓰고 하면서 뭔가 2% 부족한 사운드 때문에 N3 노이즈리스 픽업도 달아주고 했었는데요, 결국은 매각한 다음 15년식 펜더 아메리칸 스탠다드 재즈를 질렀습니다 ㅠㅠ
secret


베이스기타를 질렀음.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지금으로부터 약 15년쯤 전..그러니까 90년대 중후반 한글판 카드가 발매되면서 인기를 끌었던 딱지놀이 트레이딩 카드 게임 매직 더 개더링(이하 MTG)을 좀 열심히 했었음.


그래서 그런지 요새 하스스톤을 좀 하다보니까 뭔가 싱겁고 맹숭맹숭한 기분이 자꾸 들어서 에라 모르겠다 하고 MTG를 뒤적뒤적 거리다 꽃혀버림. 그래서 아내한테 이러저러한 카드 보드게임이 있는데 한번 해볼래? 라고 물었더니 순순히 ok함.




요시! 그란도 시즌!

























쇠뿔도 단김에 빼랬다고 퍼붓는 비를 뚫고 홍대앞 롤링다이스에 방문.

2013 인트로팩 두개 주세요! 했는데 마침 1+1 행사라 테로스 인트로팩 두개 2013 한글판 인트로팩 두개를 44,000원에 구입함. (테로스, 2013 둘다 청덱:녹덱으로 삼. 적덱 사고싶었는데 재고가 없엉...)


그리고 집에와서 카드를 좀 들여다보고 와이프랑 주저앉아서 이리저리 가르쳐가며 대전을 했는데...






























엄마 뭐야 이거 무서워...



















저녁 설겆이 내기 3판을 했는데 한판도 못깨고 떡실신당함...

세판 다 땅이 지지리도 말려서 뭐 해보지도 못하고 때리는대로 쳐맞다 죽음 ㅠㅠ


부스터팩을 잔뜩 지르고 뜯어서 나의 청덱을 더욱 더럽게 만들어야겠다고 다짐함.










p.s.)


그리고 부스터팩 뜯어서 역대 찬드라중에 가장 쓸만하다는 파이로맨서 찬드라를 뽑음.

이제 적덱을 살만한 합법적인 이유가 생긴 것 같음 헤헤...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MTGmaster 2014.01.13 23:11
    청덱이 원래 상성상 녹덱한테 발림.
    물량이나 화력 상호간 시너지 면에서도 녹덱이 전부 우세함.
    녹덱 상대는 카드에 투자하면 할수록 적덱보다 파괴와 희생의 대명사 흑덱이나 상호조합시너지와 절대파워 백덱이 더 좋음.
secret

록맨이 주것슴다 ㅡㅡ;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벼르고 벼르다 거금 8만원을 질러 키폰 K마운트 어댑터를 구입함..

만듦새는 메이드인 차이나 치고 썩 좋은듯.

세부 마감이 아주 훌륭하진 않았지만 그냥 불만없이 쓸 정도는 됨.

앞으로 가지고 있던 펜탁스 SMC A 50mm 쩜사를 마운트해서 쓸 예정.

센서크기때문에 35mm 환산거리로 치면 80mm정도 될 듯.


샘플샷 1

쩜사답게 매우 얕은 심도까지 활용 가능.

근데 너무 얕아서 최대 개방은 쓰지 말아야겠네..


샘플샷 2


샘플샷 3


아직 NEX 수동초점에 익숙해지지 않아서 핀 맞추기가 조금 힘듬.

수동 SLR처럼 스플릿된 이미지를 합치는 걸로 핀을 맞출 수 있으면 좋았을텐데...

조금 아쉽지만 아직 손에 덜 익어서 그런 것 같으므로 일단 당분간 쭉 쓰기로.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요새 디아블로3 하는데 와우는 안들어간지 두달도 넘은듯.

하다보니 내 마음대로 그만 하고싶을 때 끌 수 있는 디아가 와우보다 훨씬 편하다.

와우는 레이드라도 한번 하려고 치면 중간에 나가기도 뭐하고.. 공대원들 눈치도 보이고...

공탈할거면 대타를 구하고 나가라 어째라 하는 압박도 덜한 반면에.

디아는 그냥 신나게 앵벌 돌다가 졸립고 피곤하면 꺼버리면 되니까.


그냥 그렇다고...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퓨리가 두자루째...

hobby 2012. 3. 22. 17:18


그러하다... 
고마워요 게선생.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최근 찍은 동영상인데.. 이보다 더 막장스럽게 잡을 수는 없는듯...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